[XP초점] '완벽한아내' 억척 '고소영' 끌고, 찌질 '윤상현' 밀고
2017.02.28 12:01 엑스포츠뉴스



[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] '완벽한 아내' 고소영과 윤상현이 환상적인 케미를 자랑했다.

지난 27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'완벽한 아내'가 첫 방송됐다. 이 작품은 고소영의 10년만 복귀작으로 방송 전부터 이슈를 모았다.

그러나 베일을 벗은 '완벽한 아내'는 배우들의 호연에도 불구하고 첫방 시청률 3.9%(닐슨코리아, 전국기준)에 그쳤다. 이는 전작 '화랑'의 마지막회(7.9%) 시청률보다 4%P 낮은 기록으로, 동시간대 꼴찌이다.

하지만 '완벽한 아내'를 시청률로만 평가하고, 실패했다고 단정 짓기에는 아직 이른감이 있다. 



일단 '완벽한 아내'는 가장 큰 우려를 자아냈던 고소영의 연기력 부분에 있어서는 합격점을 받았다. 결혼, 출산, 육아 전념 후 10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고소영은 억척스러운 아줌마 심재복으로 완벽하게 녹아들며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쳤다.

또 다수의 작품을 통해 찌질한 연기의 정석을 보여주던 윤상현 역시 '완벽한 아내'에서도 악의없이 찌질한 남편 구정희로 완벽하게 분했다. 극중 임세미(정나미 역)와 불륜을 저지르는 연기를 펼친 윤상현은 자신만의 독보적인 찌질한 연기를 통해 또 한번 안방에 웃음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.

고소영, 윤상현뿐만 아니라 조여정, 성준, 김정난, 임세미, 정수영 등 모든 배우들의 구멍없는 연기력은 '완벽한 아내'의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. 매주 월,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.

kindbelle@xportsnews.com / 사진=KBS 2TV 방송화면